2019-06-13 17:03  |  라이프스타일

크리스탈 제이드, 입맛 깨우는 '여름 시즌 한정 메뉴' 3종 개시

center
사진=크리스탈 제이드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3년 연속 미쉐린 가이드 서울 추천 레스토랑으로 선정된 크리스탈 제이드가 입맛을 깨우는 여름 시즌 한정 메뉴 3종을 선보인다.

이번 시즌에서는 '미식유람'이라는 콘셉트로 더운 여름에 입맛을 깨우는 중국요리 미식 여행을 선사한다. 제철 식자재인 여주 가지를 활용한 '여주가지 새우튀김'과 '비빔 딴딴면', '보양 삼선냉면' 등 총 3가지의 한정 메뉴를 선보인다.

특히 새롭게 선보이는 비빔 딴딴면은 크리스탈 제이드의 시그니처 메뉴인 딴딴면을 콜드 디쉬로 재해석한 메뉴다. 마라, 화조, 로간마의 매콤하면서도 알싸한 맛과 매일유업 '매일두유'의 고소한 맛을 더해 더운 여름철 잃기 쉬운 입맛을 한층 살려준다.

매 시즌 많은 사랑을 받은 보양 삼선냉면 역시 올해도 출시된다. 오향장육, 송이버섯 등 고급 중식 고명과 신선한 클로렐라 면을 맛볼 수 있는 영양 가득한 정통 중국식 냉면이다. 화려한 비주얼 뿐 아니라 기존 냉면과는 차별화된 식재료로 맛과 영양을 동시에 잡았다.

제철 식자재인 여주 가지를 활용해 새우를 넣어 바삭하게 튀겨낸 여주가지 새우튀김은 크리스탈 제이드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청양고추 페이스트와 함께 즐기면 맛이 더욱 좋다.

크리스탈 제이드 관계자는 "크리스탈 제이드는 신선하고 좋은 식재료를 엄선해 맛은 물론 건강한 요리를 선보이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올해 여름철 미식 여행을 주제로 한 시즌 한정 메뉴인만큼 최고급 제철 식재료를 통해 중국요리를 더욱 특별하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크리스탈 제이드의 여름 시즌 메뉴는 13일부터 8월 31일까지 소공점과 광화문 상하이 팰리스점을 비롯한 총 13개 매장에서 만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메뉴 내용과 판매 매장은 크리스탈 제이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크리스탈 제이드는 세계 22개 주요 도시에 100여 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차이니스 레스토랑이다. 현지 셰프가 선사하는 정통 중국 요리를 만나볼 수 있다. '상해', '광동' 등 각 지방의 특색을 반영한 콘셉트별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미쉐린 가이드 서울 추천 레스토랑에 선정됐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