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저스트, '모바일 성장 지도' 발간... '동남아 지역 가파른 성장세'

애드저스트가 고안한 새로운 리텐션 지표는 설치에만 집중하는 것에 문제 제기

웹콘텐츠 2019-09-30 13:20 이지웅 기자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모바일 측정, 해킹 예방, 사이버 보안 분야의 업계 리더 애드저스트(Adjust)가 모바일 성장 지도(Mobile Growth Map)를 처음으로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018년 출시된 약 3,500개 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됐으며 성장, 리텐션, 기타 핵심 지표를 그래프로 나타냈다. 또한 31개 국가와 4개 산업 분야(전자상거래, 엔터테인먼트, 게임, 유틸리티)의 데이터를 세분화해 앱의 성과를 보여준다.

◇ 지역·산업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앱 시장

모바일 성장 지도는 애드저스트에서 개발한 새로운 지표인 성장 점수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의 앱 상승 추세를 그래프화 했다. 이 고유 지표는 매월 총 앱 설치 수를 각 산업·국가의 월별 활성 유저 수(MAU)로 나눠 계산하며 MAU를 기반으로 설치 증가율을 보여준다. 이번 보고서의 주요 결과는 아래와 같다.

center
국가별 성장 점수 / 사진=애드저스트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지역의 성장세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는 베트남, 태국, 미얀마 세 국가다. 라틴아메리카는 지역 부문에서 2위를 차지했으며, 국가별로는 브라질, 콜롬비아가 모두 5위 내에 들었다.

라틴아메리카에서 게임·이커머스 앱에 대한 수요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부문에서 상위 5개 국가 중 4개국이 라틴아메리카에 위치해 있다. 라틴아메리카는 전반적으로 설치수(33%), 유저의 앱 사용 시간(10%), 광고 지출 금액(74%)에서 두드러지는 수치를 보였다. 특히 전자상거래 앱 수요가 압도적이며 멕시코, 칠레, 콜롬비아는 업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center
국가별 엔터테인먼트 성장 점수 / 사진=애드저스트

엔터테인먼트 앱은 빠르게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러시아, 태국이 성장 점수 상위 3위를 차지했다. 엔터테인먼트 앱의 성장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수요로 인해 가속화됐으며, 앞으로도 디즈니와 같이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대기업들의 주도로 성장이 계속될 전망이다.

center
국가별 유틸리티 성장 점수 / 사진=애드저스트

유틸리티 앱은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 중 하나다. 인도네시아는 비디오 앱과 스트리밍 서비스의 인기에 힘입어 강력한 시장으로 발돋움했다. 이는 애드저스트가 지난 5월 발표한 '2019 글로벌 앱 트렌드 보고서'를 통해 인도네시아를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선정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엔터테인먼트·게임과 더불어 유틸리티 앱 역시 인도네시아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유저들이 날씨 앱을 적극적으로 사용한 것이 유틸리티 앱 성공의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

◇ 리텐션 팩터

애드저스트는 성장 점수 외에도 리텐션 효과 측정을 위해 '리텐션 팩터(Retention Factor)'라는 자체 지표를 개발했다. 리텐션 팩터는 오가닉 리텐션을 유료 리텐션으로 나누는 방식으로 계산해 두 유형의 유저 간 실질적인 차이점을 제공한다.

전체 산업군에서 가장 리텐션이 높은 게임의 경우 1일차 리텐션은 34%, 7일차 리텐션은 15%였다. 다만, 1일차부터 7일차까지 리텐션이 19% 하락하며 업계에서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처럼 가파른 감소세는 하이퍼 캐주얼 게임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 하이퍼 캐주얼 게임은 게임 다운로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지만, 플레이어들의 지속적인 충성도를 이끌어내지는 못했다. 한편, 지역별로는 북미 게이머들이 가장 높은 1일차 리텐션을 보였다.

폴 뮬러(Paul H. Müller), 애드저스트 CTO 겸 공동 설립자는 "앱 유저 기반 확장은 성장의 중요한 부분이지만, 대부분의 앱이 설치 후 24시간 만에 사라지는 현 시장에서 마케터는 유저의 참여와 유지에 더 중점을 둬야 한다"며, "인게이지먼트를 높이고 앱의 수명을 연장하려면, 마케터는 데이터 기반 역량을 구축하여 이탈하려는 유저를 타겟하고 리텐션이 불가피하게 감소하기 훨씬 전 결정적인 시점을 포착해 유저를 타겟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 산업의 마케터들은 이번 '모바일 성장 지도'에 제공되는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리텐션 전략을 설계할 수 있다. 또한 오디언스의 행동을 관찰해 가장 가치 있는 유저를 식별하고 앱 성장 확대를 위해 광고 지출을 최적화할 수 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지표와 산업·지역 전체의 성장·리텐션에 대한 추가적인 인사이트는 전체 보고서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