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 GM과 50대50 합작법인 설립...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 가속화

2조7000억원 단계적 투자...30GWh 이상 생산능력 확보

자동차/항공 2019-12-06 11:02 김민호 기자
center
GM CEO 메리 바라 회장과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 사진제공=LG화학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LG화학이 미국 완성차업체 GM과 전기자동차 배터리셀을 제작하기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에 위치한 GM 글로벌테크센터에서 CEO 메리 바라(Mary Barra) 회장,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합작법인은 50대50 지분으로 양사가 각각 1조원을 출자하고 단계적으로 총 2조7000억원을 투자해 30GWh 이상 생산능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공장은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위치할 예정이며 내년 6월 경 착공에 들어간다.

이번 합작을 통해 GM은 고품질의 배터리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고 LG화학은 미국시장에서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은 지난 2009년 출시한 GM의 쉐보레 ‘볼트’ 배터리를 단독으로 공급해왔으며 ‘스파크’ 등에도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LG화학은 현재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유럽 등에 생산거점을 갖고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자체 생산공장 5곳과 합작 생산공장 2곳 등 총 7개의 생산기지를 가지게 된다.

LG화학 관계자는 “향후 대규모 수주 물량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양산 능력을 확보해 2024년 전기차 배터리를 중심으로 전체 배터리 사업에서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겠다”고 전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