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 11:26  |  CT·뉴미디어

[빅데이터분석]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후 '오픈마켓' 이용자 급증

1월 20일 확진자 발생 전후 각 13일간 정보량 조사결과 20일 이후 7대마켓 23.60% 늘어

center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오픈마켓' 정보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염에 대한 걱정으로 소비자들은 오프라인 보다는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는 의미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3일 커뮤니티,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6개 채널을 대상으로 11번가, G마켓, 옥션, 위메프, 인터파크, 티몬 등 7대 오픈마켓의 정보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center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조사 기간은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 이전 13일간(1월 7~19일)과 20일 이후 13일간(1월 20일~2월 1일)이다.

조사 결과 확진환자 발생 전 13일간에는 총 3만 8,808건의 정보량을 기록했으나, 확진환자 발생 후 13일간에는 4만 7,970건으로 9,162건(23.60%) 늘었다.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 정보량은 3,312건이었다.

center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확진환자 발생 전 13일간 일평균 정보량은 2,985.2건이었으나, 확진환자 발생 후 일평균 오픈마켓 정보량은 3,690.0건이었다.

특히, 신종 코로나가 본격 확산되기 시작한 최근 5일간(1월 28일~2월 1일) 일평균 정보량은 4,442.8건으로 확진환자 발생 전 일평균 정보량에 비해 1,457.5건(48.82%)이나 급증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 오프라인 업체는 물론, 자영업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막연한 불안감 차단에 적극 나서는 한편, 신종 코로나 확산에 대비해 보다 강력하고 능동적인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감염병 초기 진화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로 큰 피해를 본 자영업자나 업체 등에 대해서는 엄격한 기준 아래 자금 지원, 세제 감면 등의 정책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