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09:46  |  TECH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아프리카 드론 포럼'서 수소드론 첫 선

물류 인프라 부족한 아프리카에 장시간 비행 수소드론 통한 솔루션 제시

center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하 DMI)이 5~7일(현지시간) 르완다 수도 키갈리(Kigali)에서 열리는 아프리카 드론 포럼(African Drone Forum, 이하 ADF)에 참가한다. 여기서 DMI는 두 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수소드론 'DS30'을 아프리카 대륙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세계은행(World Bank)이 주관하는 ADF는 드론을 통한 아프리카 물류 인프라 구축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아프리카 각국 정부, 투자자, 사업자를 연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ADF에는 아프리카 20여 개국의 장관급 인사를 비롯해 전 세계 40여 개국의 드론 관련 사업자들이 참석한다.

DMI는 ADF 기간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한국관에서 수소드론을 전시하고, 사업을 소개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를 전개한다. 이두순 DMI 대표는 6일 '응급 배송을 위한 장시간 비행 솔루션'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수소드론은 도로와 교통 사정이 좋지 못한 아프리카에서 긴급 바이러스 백신이나 구호물자를 수송하는 '드론 앰뷸런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ADF는 물류 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은 아프리카와 개발도상국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라며, "DMI의 수소드론으로 여러 산업에 걸쳐 아프리카 시장 내 물류 사업 진출 기회를 확보하고, 이 경험을 살려 글로벌 물류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전했다.

세계은행은 주요 도로 2km 반경 내 거주 인구가 전체의 34%에 불과한 아프리카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할 때, 물류 인프라 구축에 380억 달러(약 46조 원) 규모의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개발도상국 인프라 구축에 융자를 제공하고 있는 세계은행은 아프리카 뿐 아니라 주요 개발도상국에서 진행 중인 드론 프로젝트의 사업자 선정에도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한편, DMI는 CES 2020에서 수소드론으로 최고혁신상과 혁신상을 수상하며 제품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