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6 10:52  |  사회종합

신종코로나 국내 확진자 4명 추가...총 23명

3명 '접촉자·가족'·1명 '중국 관광객'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6일 오전 8시 기준 4명의 추가 환자가 확인됐고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늘어나며 현재 국내 확진 환자수는 총 23명으로 나타났다.

질본에 따르면 20번째 환자(41세 여성, 한국인)는 15번째 확진자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시행한 검사에서 지난 5일 양성으로 확인돼 국군수도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앞서 15번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위치한 국제패션센터 한국관 '더 플레이스' 4층에서 매장을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7·8번 환자도 동일한 장소를 체류한 것으로 볼 때 질본은 이곳을 전염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꼽고 있다.

21번째 환자(59세 여성, 한국인)는 6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시행한 검사 결과 지난 5일 양성으로 확인돼 서울대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6번 환자는 중국 우한을 다녀온 3번 환자와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22번째 환자(46세 남성, 한국인)는 16번째 확진자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시행한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조선대병원에 격리 조치됐다. 16번 환자는 태국을 방문한 뒤 감염 증상을 보였고 딸은 18번 환자로 확인됐다.

23번째 환자(58세 여성, 중국인)는 관광 목적으로 지난달 23일 입국했다. 보건소 조사에서 발열이 확인돼 검사를 시행했고 6일 양성으로 확인돼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입원 예정이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