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11:50  |  경제일반

기업 10곳 중 6곳,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악화 우려

사스·메르스처럼 8~9개월 지속 시 연간 매출액·수출액 각 8.0%·9.1% 감소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국내 기업 10곳 중 6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악화를 우려했다.

16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기업 61.8%가 이번 사태가 경영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중국에 생산시설을 보유한 기업 83.9%는 이번 사태로 경영에 악영향을 예상한다고 답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지난 2002~2003년 발생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발생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처럼 8~9개월 간 지속될 시 연간 매출액과 수출액은 각각 8.0%, 9.1%씩 감소하고, 대중국 수출액은 12.7%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가 6개월 내 진정된다 치더라도 국내 대기업의 올해 매출액과 수출액은 각각 평균 3.3%, 5.1%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은 자동차(-13.9%), 자동차부품(-12.8%), 석유제품(-12.4%), 일반기계(-11.0%)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액 감소율은 석유제품(-17.8%), 자동차(-14.5%), 일반기계(-11.6%), 자동차부품(-11.0%), 석유화학(-10.0%) 순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기업들의 대응방안을 살펴보면 중국 현지출장 자제(34.3%)가 가장 많았고 별 다른 대응방법 없음(29.5%), 현지 방역활동 강화(10.5%), 임직원 국내소환 또는 재택근무(10.2%), 현지 경영활동 축소(6.7%)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이 정부 정책지원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한 순위는 국내외 전염상황 등에 관한 신속한 정보공유(57.0%),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체계 강화(21.2%), 기업활동 지원을 위한 정부 간 협력(9.5%), 중화권 수출기업 지원(6.4%), 경제주체 소비·투자 여력 확대(6.0%) 등으로 나타났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