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09:55  |  기업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기업, 삼성·LG·현대차 등 8곳...70%는 순위서 이탈

국내 기업 총 매출액, 1984년 34조·2018년 872조원...25.4배 성장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35년 연속 매출 상위 50위 안에 든 대기업은 삼성전자를 포함한 대기업 8곳으로 나타났다.

18일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는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1984∼2018년 상장사 매출 상위 50대 기업의 성장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제조·서비스 업종의 연도별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을 토대로 이뤄졌으며 금융업 및 중간에 주인이 바뀐 기업은 제외됐다.

조사 결과 국내 매출 상위 50위권에 든 기업들의 총 매출액은 1984년 34조원에서 2018년 872조원으로 25.4배 늘었다. 1984년에는 매출 2000억원 수준이 50위 기업에 들었으나 2018년에는 매출 4조원 이상으로 기준이 높아졌다.

1984년 매출 50위에 이름을 올렸던 기업 중 35곳(70%)은 2018년 순위에서 벗어나거나 주인이 변경됐다. 가령 대우는 1984년 매출 1위 기업이었으나 외환위기를 거치며 그룹이 해체됐고 동아건설사업(19위)과 삼환기업(22위) 등은 SM그룹에 편입됐다. 두산그룹이 소유했던 동양맥주(24위, 현 오비맥주)도 현재는 네덜란드 소유 외국계 기업이다.

현재까지 50위권 내 머물고 있는 기업은 삼성전자(8위→1위), LG전자(9위→7위), 삼성물산(3위→13위), 현대건설(4위→27위), 대한항공(11위→19위), 대림산업(13위→29위), 현대자동차(15위→3위), LG화학(18위→10위) 등이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