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10:42  |  경제일반

홍남기 "이달 말 전방위적 경기대책 패키지 마련...국민, 적극적 소비활동 나서야"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지방재정 137조원 상반기에 집행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1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이달 말 전방위적인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경제 비상시국이라는 인식으로 활용 가능한 모든 정책을 총동원해 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수출에 영향을 받는 기업들을 위해 긴급 유동성 자금 지원, 통관·물류 신속 지원, 국내 전시회 정상 추진 등을 포함한 수출마케팅 보완 및 수출애로 해소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중장기 수출구조혁신방안을 마련해 이번 주 중으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지역경제를 위해 “현재까지 367억원을 집행했으며 향후 약 1000억원을 추가 집행할 예정"이라며 “진단시약이나 마스크 등 주요 물품 구매 때 입찰 소요 기간을 단축하고자 수의 계약을 적극 활용하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지난 13일 기준 수의계약 220건(73억원), 계약심사 면제 57건(62억원)을 적용한 바 있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재정의 60%인 137조원을 상반기에 집행하고 지자체 주관 행사도 계획대로 추진을 원칙으로 해 지역경제 위축 리스크를 최소화하겠다”며 “지역사랑상품권도 할인율을 현행 5%에서 10%로 상향하고 발행규모를 현행 3조원보다 확대하는 방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자영업자를 위해 지자체 경영안정자금 4조2000억원, 특례보증 2조3000억원도 차질 없이 지원하겠다”며 “외식업 지원 차원에서 정부·지자체 구내식당 휴무제를 직영 주 2회, 위탁 주 1회 이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민과 기업이 적극적인 소비와 투자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민의 일상적인 소비활동,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활동 등이야말로 가장 강력한 효과를 발휘하는 경기 대책”이라며 “소상공인·외식업을 돕는 마음으로 행사나 모임, 점심시간에 최대한 외부 식당을 이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