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12:46  |  금융·증권

환매 중단 라임펀드, 절반 이상 은행서 판매

子펀드 수탁고 1조6679억원 중 8146억원 차지...개인 평균 2억2000만원 투자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절반은 은행에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감독원은 환매 중단 모(母)펀드에 투자한 총 173개의 자(子)펀드 수탁고 1조6679억원 가운데 지난해 말 기준 은행에서 판매된 금액이 8146억원(49%)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개인투자자에게 판매된 금액은 9943억원으로 이 가운데 은행이 판매한 금액은 5778억원(58%)이다. 가장 많은 액수를 판매한 곳은 우리은행(3577억원)이었으며 신한금투(3248억원), 신한은행(2769억원)이 뒤를 이었다. 3개 은행의 판매액은 전체 판매액의 64%에 달했다.

은행에서 라임펀드에 투자한 개인의 평균 금액은 2억2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증권사의 경우 평균 금액이 3억원이었으며 전체 평균은 2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은행에서 판매된 라임펀드는 전체 사모펀드 은행 판매 비중보다 8배 가까이 높았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사모펀드의 판매 잔액(407조원) 중 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6.22%(25조원) 6.22%에 불과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