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3:22  |  뉴스

KCGI "한진 조원태 총체적 경영 실패...‘조현아 연합’ 아닌 '주주연합'"

“한진家 싸움보다 회사 장기적 미래와 비전 봐달라...소유와 경영 분리 필요”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그룹의 경영 정상화를 재차 강조했다.

20일 강성부 KCGI 대표는 여의도 한 호텔에서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영인이 경영만 잘하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KCGI 활동이 사적인 영역으로 들어가 집안 내 싸움으로 변질되는 모습으로 많이 비치는데 우리가 제시하는 회사의 장기적 미래와 비전에 대한 부분을 비중있게 봐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주연합은 회사의 발전과 효율 경영으로 가기 위해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역할"이라며 "언론 등에서 '조현아 연합'이라고 하는데 최대 주주인 KCGI가 자꾸 뒤로 빠지고 조현아 씨가 앞으로 나오는데 '주주연합'으로 불러달라"고 밝혔다.

강 대표는 조원태 회장의 경영 기간 한진그룹이 총체적 경영 실패를 겪었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미국의 델타항공이 주주로 들어오고 나서 더 기고만장해졌다"며 "조 회장이 'KCGI는 대주주일 뿐'이라고 말하는 등 주주들과 소통이 매우 부족하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요구한 것들을 커닝하듯 베껴서 내놓고 자기들 공인 양 호도하는 걸 보면서 실망했다"며 "갑자기 열심히 한다고 말하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전문경영인 체제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서양은 대부분의 기업이 소유와 경영을 분리해 전문경영인 체제를 채택한다"면서 "국내에서는 재벌기업 대부분이 소유경영 체제를 채택해 거부감이 많다"고 전했다.

KCGI가 투기를 통해 '먹튀'를 한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이를 극복하려 많은 애를 썼지만 이렇게 계속 불리는 것이 아쉽다"며 "가장 큰 차이는 주요 펀드의 만기가 10년이 넘는 등 타임 호라이즌(참여 기간)이 굉장히 길고 장기투자로 기업 체질을 개선해 기업가치가 올라간 부분에 대해 정당한 이익을 얻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총수일가를 제외하고 한진칼의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한 KCGI는 지난달 말 조원태 회장의 누나 조현아 전 부사장과 또 다른 주주 반도건설과 함께 '반 조원태' 연합 세력을 구축한 바 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