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16:20  |  금융·증권

코로나19 피해 기업·자영업자에 3228억원 금융지원

담당자 고의나 중과실 없을 경우 부실 발생해도 면책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총 3200억원 이상의 금융지원이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금융위원회는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이행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달 7~18일 동안 공급된 자금은 약 3228억원(5683건)이다. 이 중 신규 자금은 약 617억원(338건)이다.

신용보증기금과 IBK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은 2315억원(4952건)을 제공했고 시중은행과 카드회사 등 민간금융회사는 913억원(731건)을 지원했다.

정책금융기관은 음식점업과 숙박업, 도·소매업, 기계·금속·제조업 등에 업체별 평균 4700만원을 지원했다.

금융위는 이번 코로나19 대책에 따른 기업지원에서 담당자의 고의나 중과실이 없으면 부실이 발생해도 면책되도록 조치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정부는 비상시국이라는 인식 아래 모든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금융회사들이 기존 프로그램 외에도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데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점검회의에는 금융위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감독원 등 부처 담당자와 함께 은행연합회 등 유관기관 관계자, 주요 시중은행 및 국책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