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16:44  |  기업

삼성전자, 대구·경북 출장 자제 등 '코로나19' 선제 대응

21일부터 구미-수원간 셔틀버스 운행도 잠정 중단...전 임직원에 이메일 통해 공지

center
21일 삼성전자는 '코로나10'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각 부서 전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국내 및 해외출장 자제, 수원-구미간 셔틀버스 중단 등을 공지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코로나19’가 대구·경북 지역 등 국내에서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직원들에게 국내·해외 출장 자제와 지역 사업장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을 시행한다고 공지했다.

21일 삼성전자 및 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TF(태스크포스) 요청 아래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및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 등 각 부서는 전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공지 내용에는 대구·경북·경기·충남 등 국내 지역 및 중국 등 해외 지역 출장 자제, 구미-수원간 셔틀버스 운행 잠정 중단(21일자 시행), 부서별 회의 최소화 및 회의시 전원 마스크 착용, 회식·교육 자제, 협력사·사업장간 화상회의 권장 등이 포함됐다.

앞서 지난 19일 SK하이닉스는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자 그와 함께 경기 이천캠퍼스 교육장에서 교육받았던 교육생 280여명을 귀가 조치하고 교육장을 폐쇄했다.

이어 SK하이닉스는 하루 뒤인 지난 20일 확진 의심 신입사원과 동선이 겹치는 직원 전원으로 격리 대상에 추가해 이천캠퍼스 내 자가격리 대상자는 1일 만에 800여명으로 확대됐다.

삼성전자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선제 대응에 나서자 이날 LG전자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국내·해외 출장을 자제하고 대구·경북 지역 출장을 다녀온 직원들은 재택근무하도록 조치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