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12:25  |  뉴스

무죄 판결 받은 타다, 택시 상생안 마련...차량 구입 1대당 500만원 지원

3개월 플랫폼 수수료 면제·차종 다양화...“프리미엄 가입 문의 최대 10배 늘어”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타다(VCNC)가 1심 무죄 판결을 받은 것을 계기로 택시들과 상생을 통한 사회적 책임 목표를 수립했다.

23일 타다는 프리미엄 서비스와 관련해 프리미엄 차량 구입 지원금 확대, 3개월 플랫폼 수수료 면제, 차종 다양화, 기존 택시와 다른 신규 이동 수요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택시 상생안 확대 계획을 3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타다는 프리미엄에 가입하는 신규 개인택시 드라이버와 택시법인에 차량 구입 1대당 5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프리미엄 서비스 개시 3개월 동안 플랫폼 수수료를 면제한다. 현재 K7 세단으로만 제공하는 차종도 종류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앞서 타다는 타다 서비스에 대한 검찰의 기소에서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부터 무죄 판결한 받았다. 타다는 “무죄 판결 이후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사업자들의 프리미엄 가입 문의가 최대 10배까지 늘어난 상황”이라고 전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 면허를 보유한 개인택시와 법인 택시를 타다 플랫폼을 통해 이용자와 매칭시켜준다. 지난해 7월 서비스 개시 이후 현재 90여대의 차량을 확보했으며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시행하고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정확한 수요 예측을 통해 택시 드라이버분들이 최고의 수입을 올리고 플랫폼과 택시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모빌리티 플랫폼 활성화를 통해 택시 기사분들과 함께 고급 이동 시장을 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