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11:17  |  부동산건설

[산업동향] 잠시 주춤한 주택시장, 2월 이후 과열 조짐... "심상치 않다"

기존 규제정책 효과 제한적이고, 더 큰 광풍 올 가능성 있어

center
올해 2월 이후 부동산 반등 조짐이 심상치 않다. /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부동산 투자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지난 4분기 쏟아진 초강력 주택 안정 대책은 효과가 있는 것처럼 보이나, 더 뜨거운 열기로 돌아올 가능성이 있다. 올해 2월 이후 부동산 반등 조짐이 심상치 않다.

소비자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주례 소비자체감경제 조사'를 27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매주 1천 명에게 예금·적금, 부동산투자, 주식·펀드, 가상화폐 등 4개 자산관리 방안에 대한 소비자의 태도를 조사한다. 가까운 가족·친구가 재테크를 위해 4가지 방안을 고려할 때 '권유할 것'인지 '만류할 것'인지를 물어 '자산관리 방안 전망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전망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크면 운용·투자를 늘리겠다는 심리가, 작으면 줄이겠다는 심리가 우세한 것을 뜻한다. 가상화폐는 기피 현상이 압도적으로 커 이번 조사 결과에 포함되지 않았다.

center
자산관리 방안 권유 지수 / 자료제공=컨슈머인사이트

지난해 1~4분기와 올해 1월, 2월(3주차까지)의 자산관리 방안 지수를 살펴보면, 작년 1~4분기 예금·적금이 120대 수준으로 가장 선호되는 방안이었다. 이어 부동산(80~90대), 주식·펀드(70대)가 뒤를 이었다.

예금·적금은 1분기 129.2에서 4분기 119.2로 크게(-10.0p) 감소했고, 주식·펀드도 79.1에서 70.9로 8.2p 하락하는 등 금융 관련 지수는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부동산은 1분기 80.3으로 시작해 4분기까지 무려 16p 상승해 96.3을 기록했다. 부동산의 증가는 예금·적금과 주식·펀드 감소의 합(-18.2p)과 비슷해 금융에서 부동산으로의 대규모 이동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예금·적금과 부동산은 정확히 대칭적 양상을 보여 직접적인 갈아타기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4분기와 다소 거리가 있었다. 가장 주목할 점은 작년 말 규제 폭탄을 맞은 부동산이다. 부동산에 대한 관심은 지난해 폭발적으로 증가해 100에 근접했으나, 지난 1월 94.5로 소폭(-1.8p) 하락했다. 부동산 규제 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월 3주차에는 97.3으로 다시 증가해 4분기 지수를 넘어섰다. 규제로 인해 연초에 일시적으로 위축됐다가 재반등하는 것일 가능성이 있다.

center
부동산 투자 권유율-만류율 변화 / 자료제공=컨슈머인사이트

이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단일 수치로 표현된 지수를 산출에 적용한 '권유'와 '만류' 비율로 재정리했다. 1분기의 지수 80.3은 만류(44.9%)가 권유(15.7%)보다 29.2%p 많았다. 2분기에는 둘 사이에 차이가 22.2%p(41.2%, 19.0%)로, 나아가 4분기에는 불과 3.3%p(32.3%, 29.0%) 차이로 좁혀졌다. 올해 1월에는 다시 5.5%p(33.2%, 27.7%) 차이가 벌어졌으나, 2월 3주차에 1.1%p(32.1%, 31.0%)로 다시 좁혀졌다. 최근의 양상은 만류와 권유 사이에 거의 차이가 없을 뿐 아니라, 언제라도 뒤집힐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러한 결과는 몇가지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먼저, 지난해 하반기 주택시장 과열과 폭등 현상이 있었지만, 이때도 만류가 권유보다 계속 높았던 '만류 우세' 시장이었다는 점이다. 부동산 투자 심리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만류 우세였지, 투기 광풍의 시기는 아니었다.

둘째, 4분기에 부동산 규제조치(분양가 상한제, 자사고 폐지, 담보대출 제한 등)가 있었지만, 소비자 위축은 그리 크지 않았다. 1월에는 다소 주춤했지만, 2월에는 다시 살아나고 있다. 주택 외에는 대안이 없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셋째, 2월 3주차에는 만류와 권유가 거의 같은 수준이 됐고, 언제든지 권유가 만류를 넘어서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다. 만류 우세 시장에서 권유 우세 시장으로의 변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에 정부는 예상보다 더 강력한 규제로 주택시장을 안정화하려 했다. 그러나 작년의 돌풍은 만류 우세, 권유 열세 시장에서 일어난 일임을 알아야 한다"며, "작금의 상황은 권유 우세로 넘어가기 전의 일시적 균형시장으로 보이나 시장의 움직임은 심상치 않다. 권유 우세 시장이 곧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권유 우세 시장은 지수 증가폭이 가장 큰 경기·대전·충남 지역, 40대 이상의 남성, 고소득층에서 먼저 시작될 가능성이 있고, 그때의 바람은 작년 하반기 보다 훨씬 더 강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