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09:30  |  금융·증권

수출입은행 본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주말까지 '건물 폐쇄'

27일 오후 7시30분 확진자 통보 받아...800여명 본점 직원 재택근무 돌입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한국수출입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8일 수은은 본점 직원 1명이 지난 27일 오후 7시30분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세 없는 오한으로 지난 26일 퇴근 후 검진을 진행한 뒤 다음날 확진자로 판명됐다.

수은은 여의도 본점 건물 전체를 폐쇄한 뒤 방역작업에 돌입했다.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가동했으며 800여명의 본점 직원들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수은 관계자는 "지역사회 전파가 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수단을 조치하겠다"며 "코로나19로 피해를 받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수은의 정책금융 지원을 차질 없이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금이체와 시설 등 일부 필수 인력에 한해 보호 장구 착용 후 업무처리에 나설 예정”이라며 “각 지점들도 정상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은은 주말 이후 본점 근무를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