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13:07  |  기업

현대차, 울산 2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가동 중단 및 긴급 방역 작업 돌입

함께 근무한 동료 직원 격리 조치...보건당국 협조 하에 직원 이동 경로 및 접촉자 파악 중

center
28일 현대차 등에 따르면 현대차 울산 2공장 도장부 직원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생산 라인을 중단하고 긴급 방역 작업에 나섰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울산 2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28일 업계 및 현대자동차 등에 따르면 울산 2공장 도장부 직원 한명이 전날 진행한 코로나19 1차 검사 결과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현대차는 울산 2공장 생산 라인 정지하고 긴급 방역 작업에 돌입했다. 또한 이 직원 근무 당시 함께 작업을 진행했던 동료 직원들도 격리 조치했다.

현대차는 보건당국과의 긴밀한 협조 아래 확진 직원의 이동 경로, 접촉자 파악 등에 나서고 향후 상황에 따라 대처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현대차 노조도 내달 3일 예정된 노조 대의원·사업부대표 선거를 연기했다. 현대차 노사는 이날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향후 대응 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현대차 울산 2공장은 팰리세이드, 제시니스 GV80 등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앞서 지난 25일 현대차는 포터 등을 생산하는 울산 4공장 2라인을 가동 중단한 바 있다. 당시 포터 차량에 부품을 납품하는 경주 한 협력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