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5 10:45  |  산업일반

[산업동향] 2020 신학기 용품 쇼핑 트렌드

신학기 용품 전체 매출액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 디지털 제품 인기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데이터 서비스 기업 롯데멤버스가 2018~2020년 1~2월 신학기 용품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신학기 쇼핑 트렌드를 분석했다.

center
자료제공=롯데멤버스

롯데멤버스 제휴사 중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몰 등 주요 유통점들의 올해 1~2월 신학기 용품 전체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 건당 평균 구매액(14만 8천 원) 역시 지난해(12만 원) 대비 23.7% 올랐다.

주요 품목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동기 대비 전자·비디오게임(41.9%), 컴퓨터·노트북(40.4%), 교육용 완구(9.8%) 구매액이 증가했다. 신학기 용품 중 디지털 제품들의 구매가 크게 늘어난 것이 건당 구매액 증가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전자사전과 같은 소형디지털가전(-40.9%), 문구용품(-34.6%), 노트(-34.6%), 필기도구(-33.4%), 놀이용 완구(-27.5%) 등 아날로그 제품들은 대부분 구매액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자녀 학령기별 구매 상품 순위는 유아의 경우 놀이용 완구(38.5%), 의류(23.6%), 교육용 완구(20.4%), 잡화(17.4%), 서적(14.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초등 자녀 가구도 놀이용 완구(27.5%), 의류(24.6%), 잡화(24.1%), 교육용 완구(17.0%), 문구용품(13.1%) 순으로 비슷했다.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가구는 잡화(24.2%), 문구용품(17.5%), 놀이용 완구(17.2%), 영양제(14.5%), 필기도구(14.2%) 순으로 구매가 많았다. 본격적인 학습이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문구나 영양제 등에도 관심이 높아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데이터애널리틱스부문장은 "노트북, 태블릿PC 등 디지털 제품들의 판매가 해마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전체 구매건수에서는 장난감과 봄옷, 책가방 등 잡화의 비중이 높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이 거듭 연기되면서 3월 초에는 홈스쿨링용 교재나 VOD 콘텐츠 등의 판매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