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5 17:21  |  기업

'마스크 알바 얼굴 접촉' 웰킵스 "사건 전후 4시간 동안 생산 마스크 폐기"

위생관리·관리인원·위생복 대폭 보강 등 즉각 실시...추가 대책 및 보완사항 공지 예정

center
알바생의 비위생적 마스크 관리로 논란이 된 마스크 제조업체 웰킵스가 5일 사과문을 통해 사건 발생 시간대 마스크를 전량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웰킵스 홈페이지]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마스크 포장 과정에서 본인의 얼굴로 마스크를 비비고 맨손으로 포장하는 사진을 SNS에 게재한 아르바이트생으로 인해 논란이 된 마스크 제조업체 웰킵스가 공개사과와 함께 마스크 1만장을 폐기하기로 했다.

5일 웰킵스는 박종한 피앤티디 대표이사 명의로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앞서 지난 4일 웰킵스 한 아르바이트생은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포장되지 않은 마스크에 본인 얼굴을 비비는 동영상 등을 게재했다. 이 과정에서 아르바이트생은 포장되지 않은 마스클 맨손으로 만지고 포장용 봉투에 마스크를 담는 사진도 함께 올렸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회사 측에 해당 아르바이트생의 이러한 행위를 신고하면서 강력 항의했다.

이날 웰킵스는 “계열사인 피앤티디 문경공장의 주간 포장 아르바이트생이 호기심과 과도한 관심표현으로 동영상을 촬영해 올렸다”면서 “이 아르바이트생은 회사 인근 거주하는 20세 학생으로 휴학기간을 이용해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4일까지 근무하는 도중 동영상을 촬영해 본인 SNS에 올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사건 발생 직후 아르바이트 관리자가 당일 생산한 라인 전체 수량에 대해 출고보류 조치를 내렸고 사건 발생 시간 파악 후 전후로 2시간씩 총 4시간 생산제품 전량을 폐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르바이트생의 맨손 포장 논란에 대해서는 “포장라인 특성상 자동 포장이 원가절감과 위생에 최적이나 불량제품을 거르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며 “이같은 사유로 부득이하게 수작업 포장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웰킵스는 맨손 작업시 하루 10번 이상 손소독을 강제하고 있지만 회사 생각과 달리 고객 눈높이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개선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위생관리 및 관리인원을 대폭 보강하고 직원들에게 위생복을 추가하는 등 위생 대책을 금일 내로 실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웰킵스는 추가 대책이나 보완사항은 계속 고객에게 공지하겠다고 알렸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