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6 14:18  |  경제일반

日, 한국인 입국 거부… 항공업계 '설상가상'

정부 “매우 유감… 불합리한 조치 즉각 철회 요구”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일본이 신종 코로나여파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지난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과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사람에 대해 검역을 강화하고 지정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할 것”을 요청했으며 한국·중국발 항공편의 도착 공항을 도쿄 나리타와 오사카 간사이공항으로 제한했다. 외교부는 이를 ‘한국인 입국거부’로 규정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작년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불매 운동의 여파로 큰 타격을 입은 항공업계는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다시 한 번 피해를 받게 됐다.

불매 운동 이후 중국과 동남아에 노선 증설 및 신규 취항한 저가항공사(LCC)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과 동남아는 물론이고 최소한으로 운영하던 일본 노선마저 막히게 될 위기에 놓였다.

반면에 여행업계는 이번 일본의 한국인 입국 금지로 인한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작년 일본 불매 운동으로 일본 여행 수요는 이미 급감한 상태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나라를 불문하고 여행 수요 자체가 줄어들었기 때문에 일본 관련 여행 취소나 신규 예약 감소가 많지 않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실상 대부분의 예약이 취소돼 신규 예약도 거의 없는 상황”이라며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된 영향은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강화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의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 오후 외교부 국제회의장에서 과도한 입국제한 조치를 막기 위해 주한외교단에게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을 설명할 예정이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