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6 14:20  |  금융·증권

은행권, 코로나19 특별대출 4.6조원으로 증액… 1.4조원 증가

일반대출 비해 최대 1.5% 포인트 낮은 금리 적용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은행권의 특별대출 규모가 4조 6000억원으로 늘어났다.

6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6개 금융협회장(은행연합회장·금융투자협회장·생명보험협회장·손해보험협회장·여신금융협회장·저축은행중앙회장)들은 이날 오전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조찬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자금지원을 약속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특별대출 신규 자금 공급 규모를 3.2조원에서 4.6조원으로 1.4조원 추가 확대해 피해 기업을 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소액긴급생활·사업자금에 대한 절차를 대폭 간소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전했다.

은행권이 제공하는 이번 특별대출은 일반대출과 비교해 1~1.5% 포인트 낮은 금리가 적용된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상황을 세심하게 고려한 자금지원 심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어 금융업권에서 보유중인 연수원에 대해 코로나19 경증환자의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도 검토해주기를 당부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