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9 14:46  |  뮤직

[일문일답] ITZY(있지) "새 앨범 통해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웹데일리=김수연 기자]
ITZY(있지)가 두 번째 미니앨범 'IT'z ME'와 타이틀곡 'WANNABE'를 발표하고 컴백한다.

ITZY는 신곡 'WANNABE'에서 틴크러시 매력의 비주얼, 파워풀한 퍼포먼스, 강렬한 사운드의 조화를 내세워 대중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2월 '달라달라'로 데뷔한 ITZY는 시작부터 돌풍을 일으키며 '괴물 신인', 'K팝 슈퍼 루키'의 자질을 입증했다. 작년 7월 'ICY' 이후 8개월 만에 돌아오는 이들이 컴백일을 맞아 직접 이야기를 전했다.

center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Q. '달라달라', 'ICY' 발매와 비교했을 때 소감이 남다를 듯하다.

예지: 새 앨범의 목표가 '더 발전하고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만큼 멤버 5명 전원이 신곡 'WANNABE'에 애정을 듬뿍 쏟았습니다. 준비한 것들을 잘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류진: 이제 막 데뷔 1년이 지났는데 그래서 더욱 무엇인가를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앨범이었습니다. 기다려주시는 팬분들을 위해서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 준비했습니다.

Q. 타이틀곡 'WANNABE'를 처음 들었을 때 느낌은 어땠나?

리아: 사운드와 효과가 잘 배치돼 있고 또 재미있는 요소들도 많아서, 무대를 얼마나 멋지게 꾸밀 수 있을지 상상이 가는 곡이었습니다.

유나: 도입부에 들리는 사운드가 제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I wanna be me, me, me"처럼 귀에 착착 꽂히는 가사는 물론, ITZY의 콘셉트를 확실히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 더욱 좋았습니다.

Q. 작곡팀 별들의전쟁 *(GALACTIKA *)과 두 번째 작업을 하게 된 소감은?

예지: 데뷔곡 '달라달라'라는 좋은 곡을 써 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WANNABE'로 또 작업할 수 있게 돼 영광이었습니다. 그리고 작가님이 'WANNABE' 녹음할 때 말씀해 주셨는데, '달라달라' 첫 녹음 때 나눴던 대화가 이번 신곡의 영감이 됐다고 해서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작가님이 "어떤 가수가 되고 싶니? 롤모델이 누구니?"라고 물어보셨는데, 멤버들이 "저희는 그냥 저희가 되고 싶어요"라고 대답한 게 무척 인상 깊으셨다고 해요. 그 이야기를 들으니 정말 감회가 남달랐습니다.

Q. 신곡 무대를 준비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류진: 'WANNABE' 퍼포먼스를 보시는 분들이 '언제 이렇게 시간이 갔지?'라고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파워풀한 에너지를 보여드리면서도 강약 조절에 신경을 썼습니다. 그 강약 조절을 통해 더 강렬하고 힘 있는 무대를 완성하고자 했습니다.

Q. 미니 2집 'IT'z ME'는 어떤 앨범인가?

예지: 저희는 항상 '나'라는 주제로 여러 가지를 표현하고자 노력했습니다. 'IT'z ME' 역시 '나'에 초점을 맞춰 음악,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요소를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타이틀곡 'WANNABE'는 앨범의 전체적인 색깔을 가장 정확하게 표현해 주는 곡으로 '나는 나이고 싶고, 나는 나대로 소중하다'라는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번 앨범을 듣고 'ITZY가 더 성장했다'라고 생각해 주신다면 진심으로 뿌듯할 것 같습니다.

Q. 그렇다면 ITZY에게 가장 '나'다운 순간은 언제인가?

류진: '연습실에서 연습할 때'가 아닌가 싶어요. 멤버들끼리 가장 잘 교감하는 순간들이고, 연습을 통해 ITZY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것 같습니다.

Q. 타이틀곡 'WANNABE' 외 새 앨범 수록곡 중 애정 하는 트랙을 꼽는다면?

예지&리아: 3번 트랙 'THAT'S A NO NO'입니다. 시원시원한 비트가 좋고, 개인적으로 멜로디 라인이 마음에 들어서 정말 좋아합니다. 이 곡을 들으면 춤을 추고 싶은 기분이 들어요. 그리고 노래가 신나면서도 세련된 느낌입니다.

류진: 4번 트랙의 'NOBODY LIKE YOU'입니다. 정말 듣기 편하고 활기차면서도 시원한 노래입니다.

Q. 컴백을 준비하면서 박진영 PD 또는 JYP엔터테인먼트 선배 아티스트들에게 들었던 코멘트가 있다면?

채령: PD님과 선배 아티스트 분들 모두 저희를 볼 때마다 아프지 말고 항상 건강하게 활동하라고 북돋아주십니다. 언제나 따뜻한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Q. 성공적으로 마친 해외 쇼케이스 투어 'ITZY PREMIERE SHOWCASE TOUR 'ITZY? ITZY!''에 대한 소감은?

류진: 무대 위에 오른다는 것 자체가 무척 즐겁다고 실감하는 기회였습니다. 아직 저희의 모습을 다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요. 열심히 연습해서 다음번에는 더욱 성장해서 많은 관객과 만나고 싶습니다.

유나: 해외에 계신 팬분들과 만날 수 있어 너무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쇼케이스를 위해 연습을 많이 했는데 실제로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을 보니 더 많이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음번엔 현지어를 열심히 공부해서 팬들과 소통을 더 많이 하고 싶습니다.

Q. 데뷔 당시 이야기했던 신인상 수상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는데, '신인상 10관왕'을 넘어서 새로운 꿈이 있다면?

예지: ITZY라는 그룹이 많은 분들께 정말 좋은 영향을 주는 아티스트로 자리 잡길 바랍니다.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그만큼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