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4 00:05  |  유통

신세계면세점, 코로나19 확산에 명동·강남 시내점 월 1회 휴점

고객·직원 안전위해 오는 16일 휴점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서울 시내면세점(명동·강남)을 월 1회 휴점한다. 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따른 한시적 조치다.

지난 13일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16일을 시작으로 서울 시내면세점 명동·강남점을 월 1회 휴점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세계면세점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내점 영업시간을 기존(오전 9시부터 오후 8시30분까지)보다 단축한 오전 11시∼오후 6시로 조정한 바 있다.

신세계면세점 외 롯데, 신라, 현대 등도 시내면세점이 운영 시간을 감축했다. 김포공항에 입점한 롯데면세점은 국제선 항공기 감편으로 방문객이 줄어들어 매장 영업을 아예 중단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에 따라 고객과 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같은 조치를 결정했다”며 “매장 전체 방역 작업을 강화해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