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10:08  |  경제일반

전경련·GBC, 코로나19 대응 위한 국제공조 공동성명 발표

무역·투자 목적 기업인에 입국제한조치 유연 적용 요청

center
세계경제단체연합(GBC) 회원사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세계경제단체연합(GBC)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공조를 촉구했다.

26일 전경련은 GBC 명의로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GBC 미국·영국·유럽연합(EU)·프랑스·독일·이탈리아·인도·브라질 등 16개 주요국의 경제단체 연합체다.

GBC는 성명에서 "세계는 무역·투자·기업활동으로 긴밀히 연결돼 있고 78억 세계인의 삶은 세계 경제 시스템에 기반하고 있다"며 "현재 보건 위기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공동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GBC는 각국 정부에 코로나 경제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촉구했다. 각국이 방역목적으로 시행하는 입국제한조치를 무역·투자 목적으로 이동하는 기업인에게 유연하게 적용토록 요청했다. 또 기업인 등 인력이동 관련 국제 절차 조율, 한시적 세제 혜택, 피해 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력한 경제활력 제고조치 시행, 불필요한 신규 규제 양산 방지 등을 주문했다.

전경련은 이번 공동건의문을 GBC에 제안해 세계무역기구(WTO), 세계보건기구(WHO),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에 전달했다. GBC 회원사들에게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권고사항과 경제계의 의견, 민간 경제계 차원의 대응 사례 등을 공유했다.

앞서 GBC는 지난 20일 원활한 글로벌 공급망 확보를 위한 '항공화물·물류 네트워크 정상운영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성명서에는 항공화물 필수인력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입국심사 간소화 등의 건의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