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12:18  |  뉴스

경영권 방어 성공한 조원태 "뼈 깎는 자구노력 병행 할 것"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회사의 체질 강화 계기 만들 것"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에서 승리를 거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주주총회를 무사히 마칠 수 있게 도와주신 주주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민과 주주 여러분이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를 통해 보내준 신뢰는 이 위기를 잘 극복하라고 준 기회임을 다시 한번 명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27일 열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출석 주주 과반(56.67%)의 찬성으로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으로부터 경영권을 방어하는 데 성공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한항공 역시 직격탄을 맞아 어려움에 처한 상황이다.

조 회장은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크나큰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특히 항공산업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커다란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대한항공의 경우 90% 이상의 항공기가 하늘을 날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으로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면서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는 단일 기업이나 산업군만의 노력으로는 극복이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 항공사로서 이와 같은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가장 먼저 앞장서겠다"면서 "경영환경이 정상화되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소명 의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 여러분을 위해 더욱 헌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은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자구책으로 다음 달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