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10:32  |  기업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지난해 연봉 181억여원 수령...10대 대기업 총수 중 1위

이재현 CJ그룹 회장 지난 2018년 1위에서 2위로 하락...지난해 124억여원 연봉 수령

center
최근 금감원에 공시된 기업별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2019년 그룹 계열사들로부터 총 181억7800여만원을 연봉으로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2019년 연봉 181억여원을 수령해 10대 대기업 총수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2017년 이후 무보수 경영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된 기업별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 회장은 롯데그룹 소속 7개 계열사로부터 지난해 총 181억7800여만원을 수령했다.

계열사별로는 롯데케미칼이 41억13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액수를 신 회장에게 지급했고 뒤이어 호텔롯데 33억3600만원, 롯데건설 25억7100만원, 롯데쇼핑 22억1400만원, 롯데제과 21억7800만원, 롯데지주 20억7200만원, 롯데칠성음료 16억9400만원순이다.

신 회장은 지난 2018년에는 국정농단 혐의로 구속수감돼 그룹 계열사들로부터 총 78억여원 연봉을 수령한 바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으로 지주사인 CJ와 CJ ENM, CJ제일제당 등으로부터 총 124억6100만원을 수령해 신 회장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8년 계열사들로부터 연봉 총 160억여원을 수령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은 지난해 70억4000만원을 수령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와 SK하이닉스로부터 각각 30억씩 받아 지난 2018년과 동일한 60억원의 연봉을 지급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급여 43억3600만원, 상여 10억6000만원 등 지난해 총 53억9600만원을 지급받았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에도 회사로부터 보수를 지급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2017년 3월부터 무보수 경영을 유지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