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6 15:28  |  TECH

LG전자 디자이너가 말하는 'LG 벨벳' 디자인 스토리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LG전자가 자사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에 LG 벨벳 디자이너 인터뷰 영상을 6일 공개했다.

center
김영호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전문위원 / 사진제공=LG전자

해당 영상에서는 LG 벨벳의 디자인을 담당한 김영호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전문위원과 유승훈 책임연구원이 등장해 LG 벨벳의 디자인을 소개했다.

김영호 전문위원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결정하는 것은 결국 '한 끗 차이'"라며, "LG 벨벳을 완성시킨 디자인의 '한 끗'이 '벨벳 터치 디자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LG 벨벳은 손으로 쥐었을 때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그립감을 준다"며, "후면 글라스의 좌우를 완만하게 휘어서 최적의 그립감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또한, LG 벨벳의 4가지 색상 중 가장 마음에 다는 컬러에 대한 질문에는 '일루전 선셋(Illusion Sunset)'이라고 답했다. 그는 "파란 하늘에서 석양으로 물드는 순간의 색인 핑크를 베이스로, 보는 각도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색상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유승훈 책임연구원은 "6.8형의 대화면을 사용하면서도 슬림한 느낌을 주기 위해 20.5:9 화면비를 적용했고, 여기에 7.8mm의 얇은 두께로 손에 착 감기는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LG 벨벳의 가장 큰 디자인 특징인 물방울 카메라에 대해서는 "후면 카메라를 물방을이 떨어지는 모양으로 배치하면서 심미성을 높였다"며, "디자인은 물론 기능적으로도 완성도 높은 후면 카메라를 만들기 위해 개발팀과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답했다.

LG 벨벳은 물방울 카메라, 3D 아크 디자인 등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담은 제품이다. 물방울 카메라는 후면 카메라 3개와 플래시가 마치 물방울이 떨어지는 듯 세로 방향으로 배열된 디자인이다.

6.8인치 대화면임에도 너비는 74.1mm에 불과하다. 여기에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을 적용했고, 후면 커버도 동일한 각도로 구부려 하단에서 보면 가로로 긴 타원형 모양이다. 타원형이기 때문에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을 제공한다.

LG 벨벳에는 퀄컴의 최신 5G 칩셋인 스냅드래곤 765 5G가 탑재됐다. 스냅드래곤 765 5G는 퀄컴이 최초로 AP(Application Processor)와 5G 모뎀을 7나노 공정으로 통합한 칩셋이다. AP와 모뎀이 하나로 합쳐져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 내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슬림하고 손에 착 감기는 디자인을 가능하게 했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15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벨벳'을 국내 출시한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