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8 15:31  |  금융·증권

JP모건 “한은, 내년 1분기까지 추가 금리인하 단행 전망”

“올 3분기·내년 1분기 각각 0.25%포인트 인하...신임 위원 ‘매파’ 성격 강해 시점 불확실”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건은 오는 2021년 1분기까지 한국은행이 추가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8일 JP모건은 한은이 오는 2021년 1분기까지 기준금리를 두 차례에 걸쳐 0.5%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다.

JP모건은 “한국은행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3분기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하고 내년 1분기에 0.25%포인트를 추가로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은의 정책 초점은 실효하한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유지하며 완충장치를 두는 것보다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다만 JP모건은 “금융통화위원회 신임 위원들이 전임자보다 매파적(긴축정책과 금리인하에 보수적) 성격이 강하고, 일부 위원은 정책 여력을 신중히 활용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어 추가적 인하 시점은 다소 불확실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달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현재의 연 0.75%로 동결한 바 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