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한미약품에 ‘당뇨병 신약’ 임상 도중 권리 반환

한미약품 “필요할 경우 법적 절차 검토” … 권리 반환 후에도 계약금은 수령

의료/제약 2020-05-14 09:41 김소미 기자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한미약품이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에 기술 수출했던 당뇨병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가 임상 3상도중 반환됐다.

당초 임상 3상 시험까지는 완료하겠다던 사노피의 기존 입장과는 달라진 것이다.

한미약품은 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한다는 의향을 통보해 두 회사가 120일간의 협의 후 확정할 예정이라고 14일 공시했다.

한미약품은 권리 반환 후에도 수령한 계약금 2억 유로(한화 약 2640억원)는 돌려주지 않는다.

한미약품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임상 3상 완료 방안을 사노피와 협의하기로 했다. 또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사도 찾을 예정이다.

앞서 사노피는 2015년 한미약품으로부터 당뇨병 주사제 에페글레나타이드를 도입한 후 임상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에는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을 마치고 글로벌 판매를 담당할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제품 상용화는 별도의 회사에 맡기더라도 임상시험은 맡아서 완료하겠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임상 3상을 완료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반환을 통보하면서 한미약품 역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사노피가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겠다고 환자와 연구자들 및 한미약품에 수차례 공개적으로 약속했기 때문에 이를 지키라고 요구할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손해배상 소송 등을 포함한 법적 절차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은 사노피의 이번 결정이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효성 및 안전성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에페글레나타이드가 상용화될 시점에는 GLP-1 계열 약물의 글로벌 시장이 100억 달러 규모로 커질 전망이어서 시장성도 충분하다”며 “에페글레나타이드와 경쟁 약물 트루리시티의 우월성 비교임상 결과가 나오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와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40분 기준 한미약품 주가는 전일 대비 6.81% 하락한 26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