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 10:48  |  의료·제약

WHO "코로나19, 절대 사라지지 않을 수 있어"

center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절대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이 개발되지 못할 경우 세계적으로 면역력이 충분히 생기기 전까지 수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등의 질병도 사라지지는 않았지만, 효과적인 치료제는 개발됐다"며. "이런 가능성을 의제로 놓고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새로운 발병 사례를 감지할 능력도 없이 봉쇄조치를 풀면 공중보건과 경제가 계속해서 나빠지는 악순환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는 최근 미국과 유럽에서 봉쇄조치가 완화되면서 2차 확산 우려가 커진 상황에 대해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2차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관광업에 경제 의존도가 높은 유럽 일부 국가들은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자 국경 개방에 나섰기 때문이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체계적인 위험 평가 과정을 통해 우리는 경보 수준을 국가와 지역, 글로벌 수준에서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아직 현재는 위험이 여전히 높다고 판단된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추후 WHO가 각국의 위험 평가를 하향 조정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며, "지금은 코로나19에 대한 통제, 강력한 공중보건 감시, 재발 사례에 대처하기 위한 강력한 보건 시스템에 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직 코로나19를 통제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