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간호사 코로나19 확진... 접촉자 최소 200여명

의료/제약 2020-05-19 10:43 이지웅 기자
center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서울병원은 수술실 간호사 한 명이 코로나19로 확진돼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른바 '빅5'로 불리는 국내 대형병원 의료진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간호사는 지난 주말(16~17일) 병원에 출근하지 않았고, 일요일인 17일 발열이 나타나 월요일에도 출근하지 않았다. 증상 발현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 후 자가격리하다 18일 저녁 확진돼 국가지정병원으로 후송됐다.

삼성서울병원은 해당 간호사와 접촉한 의료진, 환자 등 2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간호사는 병원, 수술실 안에서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간호사가 근무했던 본관 수술실은 임시 폐쇄된 상태다. 이외에 별관 수술실, 암병원 수술실은 정상 운영 중이고, 외래 진료 또한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편, 이 간호사의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이 간호사는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이태원에 다녀온 지인과 접촉한 적도 없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