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17:04  |  경제일반

채권단 "두산중공업,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사업구조 개편"

29일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보고...대주주 유상증자·계열사 매각 추진

center
2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주재한 관계 장관회의에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을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KDB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이 두산중공업을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하기로 했다.

2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3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두산중공업의 경영정상화 관련 진행 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채권단은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향후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을 목표로 사업구조를 개편하고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계열사·비핵심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계획을 이행하겠다고 홍 부총리에게 보고했다.

또 이를 전제로 두산중공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평가했다.

그동안 산은·수은 등 채권단은 두산 측과 협의 등을 통해 두산 계열의 전반적 유동성을 점검하면서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중장기 사업개편 방안과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마련해왔다.

이날 회의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