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16:25  |  기업

삼성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주가 부양 의혹 사실 아냐"

변호인측 확인 결과 사실무근...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관여 의혹도 부인

center
5일 삼성이 입장문을 통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주가 부양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삼성이 지난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주가를 의도적으로 띄운 정황이 있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5일 삼성은 입장문을 통해 이같은 의혹에 대해 “변호인 측에 확인한 결과 이는(주가 부양 의혹) 사실무근이며 당시 시세 조정은 결코 없었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물산이 주가 상승을 막기 위해 당시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기초공사 수주 공시를 2개월 지연했다는 것도 검찰 수사에서 인정되거나 확인된 바가 없다”면서 “변호인단은 제일모직이 자사주 대량 매입을 통해 주가를 관리했다는 것에 대해 자사주 매입은 법과 규정에 절차가 마련돼 있고 당시 이를 철저하게 준수했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주식매수청구 기간 중 ‘주가 방어’ 정황이 있다는 일부 매체의 주장에 대해서는 “주가 방어는 모든 회사들이 회사 가치를 위해 당연히 진행하는 것이고 불법성 여부가 문제인데 당시 불법적인 시도는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시세 조종 등 의사 결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상식 밖의 주장”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무리한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