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18:02  |  기업

산은·수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 밝혀 달라"...HDC현산에 내용증명 발송

거래 종료 시한 이달 27일...지난 3월말 1조4700억원 유상증자 일정 무기한 연장

center
지난 5일 산은 등 채권단이 HDC현대산업개발에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사를 밝혀달라는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KDB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HDC현대산업개발에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를 확실히 밝혀 달라는 내용 등이 담긴 내용증명을 보냈다.

6일 관련 업계 및 금융권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HDC현산에 “이달 27일가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가 있는 지를 밝혀야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며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HDC현산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해 12월 27일 금호산업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2조500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때 HDC현산 및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계약도 맺었다.

당시 체결한 계약에 따르면 거래 종료 시한은 이달 27일까지며 최대 연장시한은 오는 12월 27일까지다.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해 항공업계가 타격을 받자 최근 HDC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설이 시장에 나돌기 시작했다.

지난 3월말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에 1조4700억원을 3자 배정 방식을 통해 유상증자하기로 했던 일정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실제 3월 27일 아시아나항공은 4월 7일 예정이던 자금납입일을 “거래종결 선행조건이 모두 충족되는 날로부터 10일이 경과한 날 또는 당사자들이 합의하는 날”로 정정한다고 공시했다.

이어 HDC현산은 4월말 예정됐던 회사채 발행 계획도 중단했다.

그동안 채권단은 HDC현산 측에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에 대해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했지만 HDC현산측은 확답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채권단의 내용증명 발송이 HDC현산 측의 인수 의지를 확인하기 위한 조치라고 해석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