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공개 정보이용 주식거래' 문은상 신라젠 대표 전격 사퇴

회사 경영 정상화 및 주식시장 거래 재개 위해 결정...지난 11일 사퇴 후 거래소에 보고

사회종합 2020-06-15 16:18 김시연 기자
center
15일 신라젠 및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문은상 신라젠 대표가 전격 사퇴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식 거래를 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가 전격 사퇴했다.

15일 신라젠 및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신라젠은 지난 11일 문 대표가 사퇴함에 따라 같은날 한국거래소에 이러한 사실을 보고했다.

문 대표는 회사 경영 정상화와 주식시장 내 거래 재개 등을 위해 대표이사에서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신라젠은 문 대표의 자본시장법 위반(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주식시장에서의 거래가 중지된 상태다.

당초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말 신라젠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결정을 마무리 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29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추가조사의 필요성을 감안해 이달 19일까지 신라젠에 대한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여부 조사 기한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5월 29일 서울남부지검은 문 대표가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해 신라젠으로부터 수백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뒤 이를 다시 신라젠이 발행한 350억원 규모의 신주인사권부사채(BW)를 취득한 뒤 1900억원 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며 문 대표를 구속기소했다.

신라젠 측은 빠른 시일 내 문 대표 후임 인사를 선임하고 회사 경영 정상화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