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판교 게임·콘텐츠 문화 특구' 지정 추진... '올 12월 목표'

시티라이프/여행 2020-06-19 14:17 이지웅 기자
center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성남시가 오는 12월을 목표로 '판교 게임·콘텐츠 문화 특구' 지정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성남시는 이날 시청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판교권역 게임·콘텐츠 문화 특구 기본계획 수립·지정 실행계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한국종합경제연구원이 8개월 동안 맡는다. 성남시에 게임·콘텐츠 기업 기초 조사 자료와 현황 분석자료, 특화사업 분석과 계획, 판교제1·2테크노밸리를 포함한 특구 범위와 운영방안을 내놓고, 게임 산업육성 관련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성남시는 오는 9월 용역 결과가 발표되면 이를 토대로 특구 지정 신청서를 작성해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올해 말 판교 일대가 특구로 지정되면 추진사업과 관련한 외국인 직원 체류 기간 연장, 사증 발급 절차 간소화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게임 관련 축제나 행사 때 도로 점용이나 옥외광고물에 대한 규제도 완화된다.

2023년 말 삼평동에 건립 예정인 e스포츠 경기장과 맞물려 국내외 방문객 증가와 지역 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성남시는 19억 원을 투입해 오는 11월 판교제1테크노밸리 중앙통로 750m 구간에 조형물, 특화조명, 체험시설이 있는 '판교 콘텐츠 거리'를 조성한다.

전동억 성남시 아시아실리콘밸리담당관은 "판교 게임·콘텐츠 문화 특구 지정과 콘텐츠 거리 조성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의 하나"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먼저 내다보는 창조도시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