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16:40  |  사회종합

중기부, '채용비리 의혹' 중기중앙회 임원 경찰 수사 의뢰

중기중앙회 임원 한 명 지난 2019년 정규직 신입 채용 과정 중 면접 채점표 조작

center
26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중기중앙회 임원 한 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채용비리를 저지른 중소기업중앙회 임원을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26일 중기부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산하기관·공직유관단체 등을 대상으로 채용비리를 전수 조사한 결과 중 지난 2018년 말 중기중앙회 임원 1명이 ‘2019 정규직 신입 채용’ 과정에서 면점 채점표를 조작해 특정인을 최종 합격시켰다고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해당 중기중앙회 임원은 실제 채점표 외에 사후 면접 점수를 낮게 수정한 채점표를 통해 한 응시자를 탈락시키고 다른 차순위 응시자를 합격시켰다.

이같은 사실을 적발한 중기부는 이달 11일 경찰에 해당 임원을 수사 의뢰했다. 채용비리를 저지른 임원의 부정청탁 여부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중앙회 측은 채용비리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이번 의혹은 임원이 두 차례 걸쳐 채점표를 옮겨 적으면서 발생한 행정적 실수라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바뀐 채점표로 인해 탈락한 응시자를 구제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앞서 지난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중기중앙회 출신인 강남훈 전 홈앤쇼핑 대표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강 전 대표는 중기중앙회 임원 등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서류전형에서 떨어졌어야 할 응시생 10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