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14:52  |  뉴스

이상직 의원 “가족 소유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회사에 헌납”

“직원 임금체불 문제 매우 죄송… 창업자 초심으로 이스타항공 정상화 도울 것”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스타항공 지분 전액을 헌납하기로 결정했다.

이스타항공은 29일 오후 서울 강서구 소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상직 의원은 자신의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을 모두 회사 측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이 대독한 입장문에서 이상직 의원은 “직원의 임금 체불 문제에 대해 창업자로서 매우 죄송하다”며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전했다.

또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절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으나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같은날 성명서를 통해 “제주항공은 진정성을 갖고 인수 작업을 서둘러 달라”며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된다면 제주항공도 책임을 피할수 없다. 금명간 인수에 대한 의사표명을 확실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최 대표는 체불임금 문제와 관련해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 근로자와 사용자가 따로 없다. 단합하고 합심해 위기를 돌파하자”고 호소하기도 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