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납품 비리 의혹' 포스코 포항제철소 3차 압수수색 실시

수사관 십여명 파견해 임직원 휴대폰·하드디스크·회계장부 등 압수수색

사회종합 2020-06-30 09:45 최병수 기자
center
30일 납품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경북 포항에 위치한 포항제철소에 대해 3차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포스코 임직원이 연루된 하청업체 납품 비리 의혹을 조사 중인 경찰이 포항제철소를 재압수수색했다.

30일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6시 경부터 경북 포항에 소재한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수사관 십여명을 파견해 회계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임직원 휴대폰 등을 압수색했다.

앞서 지난 1월 경찰은 포항제철소 화성부 사무실 등 4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펼친 데 이어 지난 3월에도 포항제철소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한편 지난 4월 18일에는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았던 포스코 50대 간부가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다. 당시 이 간부는 회사·가족 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납품 비리를 수사 중인 경찰은 한 하청업체가 포항제철소 철강 생산 과정 중 정상 제품에 비해 품질이 낮은 값싼 제품을 설치하고 포스코 고위 간부 등에게 각종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