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13:52  |  기업

삼성SDS,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서울 잠실 사옥 폐쇄 조치

2일 오전 잠실 사옥 서관 근무 직원 1명 최종 코로나19 확진 판정...전임직원 귀가 조치

center
2일 삼성SDS는 이날 오전 잠실사옥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임직원 전원을 귀가조치하고 사옥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SDS 제공]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삼성SDS 서울 송파구 잠실 사옥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됐다.

2일 삼성SDS는 “이날 오전 임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 임직원을 귀가시킨 뒤 사옥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사무실 등 근무공간을 대상으로 긴급방역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의 메뉴얼에 따라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SDS에 따르면 잠실 사옥 서관에서 근무하던 직원 1명이 지난달 30일 병가를 냈고 이 직원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SDS는 이 직원의 동선, 접촉자, 감염경로 등을 확인하는 등 보건당국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 잠실 사옥은 주말까지 폐쇄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삼성SDS는 이날 오전 11시경 사내 방송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공지했다. 임직원들은 사옥이 다시 개방될 때까지 전원 재택근무로 전환된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