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1년… 국내 진출 일본기업 영업이익 ‘폭락’

전년 대비 영업익 71.3% 급감… 반면 닌텐도·소니코리아 등은 매출 증가

경제/산업일반 2020-07-05 12:33 김소미 기자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기자]

일본이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시행한 지 1년 만에 국내 진출 일본 주요 기업의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일본 수출 규제 전후 한국에 진출한 일본 소비재 기업 31곳의 작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평균 6.9% 줄었고 영업이익은 71.3% 급감했다.

식음료 업종의 경우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9.5% 줄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모두 적자 전환했다.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해 매출이 50.1% 감소했고 30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또 즉석수프 ‘보노’로 알려진 한국아지노모의 매출은 전년 대비 34.2%, 영업이익은 70.6% 하락했다.

자동차·부품(-16.8%), 생활용품(-14.5%), 기타(-11.4%) 업종의 매출도 1년 전보다 10% 이상 줄어들었다.

혼다코리아의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22.3% 줄었고 146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유니클로 등을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31.3% 급감했고 2천40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데상트코리아(-15.3%), 세탁세제 ‘비트’를 판매하는 라이온코리아(-12.9%), 생활용품 브랜드 ‘무지’를 운영하는 무인양품(-9.8%)도 매출이 일제히 축소됐다.

한국미니스톱의 매출은 3.1% 줄었다. 한국미니스톱은 일본 미니스톱이 96.06%, 전범기업인 미쓰비시가 3.94%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지난해 국내에 진출한 일본 IT·전기·전자 업종의 매출은 10.8% 늘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1%, 10% 증가했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26.6%), 파나소닉코리아(-18.8%), 니콘이미징코리아(-12%) 등은 매출이 부진했던 반면 한국닌텐도(36.6%), 한국히타치(27%), 소니코리아(19.5%)은 매출이 증가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