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3:33  |  기업

정의선-최태원 회동… 전기차 배터리 협력 도모

현대차 경영진,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 방문…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 공유

center
[사진제공=SK·현대차]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만나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해 협력을 도모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을 방문해 최태원 회장을 만났다.

정의선 부회장과 함께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동행했다.

SK에서는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을 포함해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장동현 SK㈜ 사장이 맞이했다.

양사 경영진은 배터리 셀을 조립하는 라인을 둘러보고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전력반도체, 경량 신소재, 배터리 대여·교환 서비스 플랫폼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을 공유했다.

SK 주유소와 충전소를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정 부회장은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현대차그룹은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인류를 위한 혁신과 진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임직원들은 고객 만족을 위해 더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할 것이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이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힘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오늘 회동은 그동안 전기차·배터리 사업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온 양사가 차세대 배터리 등 다양한 신기술 영역에서 협력을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성능의 전기차에 필요한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 구현을 위해 연관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은 향후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와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