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14:30  |  유통

농심, 상반기 미국 매출 1억6400만달러… 사상 최대 실적

대형 유통업체 중심 매출 증가… 신라면블랙 49% 오른 1350만달러 기록

center
[사진제공=농심]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농심은 올 상반기 미국법인 매출이 전년 대비 35% 성장한 1억6400만달러(추정치)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2분기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자 필수 비상식량으로 농심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여진다.

미국 대형 유통업체인 크로거(Kroger) 관계자는 “농심 라면이 간식 개념에서 식사 대용으로 인식이 전환되며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었다”며 “집안에서 요리하는 홈쿡 트렌드에 따라 라면을 다양하게 즐기는 모습이 미국인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트코에서의 매출이 51%, 월마트에서 35%, 아마존에서 79% 오르는 등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신라면은 올 상반기 미국에서 25% 늘어난 48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고 신라면블랙의 매출은 1350만달러로 49% 성장했다. 육개장사발면의 매출도 작년보다 13% 증가한 1300만달러로 집계됐다.

농심 관계자는 “미국시장 성과는 메인스트림이라고 불리는 미국 주류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서 비롯됐다”며 “K푸드 열풍을 이끄는 신라면의 브랜드 파워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간편 식품 수요 증가와 맞물려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