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13:15  |  유통

한국편의점주협의회 “최저임금인상, 자영업자 낭떠러지로 떠미는 격”

“편의점 평균 수익 89만6800원 예상… 노동 대가 월 100만원에도 못 미쳐”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최저임금 삭감을 요구해 온 한국편의점주협의회가 최저임금 1.5% 인상 소식에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편의점주협의회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편의점을 비롯한 영세 자영업자들이 처한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최저임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서 있는 자영업자를 낭떠러지로 떠미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편의점주협의회에 따르면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 평균 수익은 주당 50시간 근무 시 98만9600원에서 9.38%가 감소한 89만6800원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협의회는 5인 미만 영세 사업장의 주휴수당 인정시간 확대와 주휴수당 폐지, 최저임금의 업종별·규모별 차등화, 3개월 미만 초단기 근로자의 4대 보험 가입 유예 또는 정부지원 등의 방안을 요구했다.

이들은 “편의점주들은 많게는 주당 100시간 넘는 장시간의 노동을 하며 버텨왔다. 노동의 대가는 월 100만원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노동계가 내세우는 실태생계비 218만원은 고사하고 월 최저임금 182만원이 오히려 부러울 뿐”이라고 했다.

이어 “편의점이 폐업하면 청년층과 취업 대기자 등 취약층의 단기 일자리가 감소하는 것이 예고된 수순”이라고 덧붙였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