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12:08  |  CT·뉴미디어

"1000달러 주면 2000달러로"...게이트·오바마·일론 트위터 뚫렸다

center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트위터가 뚫렸다.

15일(현지시간)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누군가 빌 게이츠 MS 창업자나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등 유명인 트위터 공식 계정이 해킹했다. 해킹 피해자에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래퍼 카녜이 웨스트 등도 있다. 기업 계정도 예외는 아니다. 애플이나 우버 공식 계정도 털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계정은 해킹당하지 않았다.

해킹 계정에는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 원)을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2,000달러(약 240만 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적혔다. 테크크런치는 이를 두고 '암호화폐 신용사기(cryptocurrency scam)'라고 표현했다.

테크크런치는 "당초 암호화폐 계정 위주로 해킹됐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계정부터, 리플,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데스크,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등이다. 해커는 이 계정들에 "우리는 크립토포헬스(CryptoForHealth)와 파트너십을 맺었고, 사회에 5000 비트코인을 환원하고 있다"고 적었다.

트위터는 해킹 게시글들을 삭제했다. 이어 "보안사고가 있었다"며 "비밀번호를 재설정해야한다"고 당부했다. 해킹사건도 조사하고 있다. 아직 해킹 원인이나 해커 신원 등은 나오지 않았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