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15:35  |  정치

문재인 대통령 "투기 억제·집값 안정 위해 모든 수단 강구"

16일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지금 최고의 민생 입법과제는 부동산 대책" 강조

center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집값 안정을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투기 억제·집값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16일 문 대통령은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지금 최고의 민생 입법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며 “부동산으로 몰리는 투기 수요를 억제하지 않고는 실수요자를 보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 보유 부담을 높이고 시세차익에 대한 양도세를 대폭 인상해 부동산 투기를 통해서는 더 이상 돈을 벌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겠다”면서 “반면 1가구1주택 실거주자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고 서민들과 청년 등 실수요자들의 주택구입과 주거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택공급 확대를 요구하는 야당의 목소리에도 경청하고 필요한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며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임대차 3법’을 비롯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들을 국회가 입법으로 뒷받침해주지 않는다면 정부의 대책은 언제나 반쪽짜리 대책이 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판 뉴딜이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대전환 선언”이라며 “포용국가의 토대 위에서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의 두 축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뒤이어 “(한국판 뉴딜에) 국고를 2022년까지 49조원, 2025년까지 114조원을 직접 투입하겠다”면서 “지자체와 민간까지 포함하면 그 규모가 각각 68조원, 160조원에 이르며 이에 따라 일자리도 2022년까지 89만개, 2025년까지 190만개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D MAGAZINE

  • img
  • img
  • img
  • 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