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그린벨트 해제 논란 종결..."미래세대 위해 계속 보존해야"

20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가진 주례회동서 주택공급 물량 확대 방안 논의

정치 2020-07-20 15:00 최병수 기자
center
20일 국무조정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가진 주례회동에서 그린벨트를 계속 보존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그린벨트 해제 논란에 대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은 미래세대를 위해 계속 보존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20일 국무조정실은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가진 주례회동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주택공급 물량 확대 방안에 대해 협의한 결과 주택공급 물량 확대를 위해 그동안 검토해 왔던 대안 외에 주택 용지 확보를 위해 다양한 국·공립 시설 부지를 최대한 발굴·확보하기로 했다.

또 개발제한구역은 미래세대를 위해 해제하지 않고 계속 보존하고 국가 소유 태릉 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은 관계부처·지자체가 계속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7·10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당정은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서울시 내 그린벨트 해제 방안을 검토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 총리 등 일부 여권 인사들은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여 당정과 혼선을 빚기도 했다.

이에 미래통합당·정의당·국민의당 등 야권에서는 한 목소리로 문 대통령이 그린벨트 해제 문제를 직접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