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역대 최대 인센티브 총 365억원 우수협력사 297곳에 지급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내수경기 활성화 기대...'페이스 메이커' 통해 협력사 안전문화 의식도 개선

기업 2020-07-22 14:10 최병수 기자
center
22일 삼성전자는 24일 반도체 우수협력사 직원 2만3000여명에게 총 365억3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악화 상황 속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365억원의 인센티브를 협력사에게 지급한다.

22일 삼성전자는 오는 24일 ‘생산성·안전’ 목표를 달성한 반도체 1·2차 297개 우수 협력사 직원 2만3000여명에게 ‘2020년 상반기 인센티브’ 총 365억3000만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협력사 인센티브는 상반기 기준 금액 및 인원 모두 역대 최대 규모로 내수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역대 최대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며 협력사의 양적, 질적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11년간 협력사에 지급한 금액은 총 3800여억원에 이른다.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에서 배관 시공을 담당하고 있는 김현석 서강이엔씨 사원은 “취업 후 처음 받는 인센티브를 가족 여행에 사용할 수 있어서 더욱 기쁘다”며 “매년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회사의 성과와 안전 모두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류성목 화성엔지니어링(배관·덕트 유지 보수) 대표는 “삼성전자와의 지난 28년간의 협력은 회사 성장의 밑바탕이 됐다”면서 “삼성전자와 협력을 시작한 1993년 이후 회사의 매출과 인력 규모가 각각 약 10배, 20배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협력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안전 문화 의식 개선 활동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안전 문화 역량 강화를 위해 5개 협력사와 함께 올해부터 ‘페이스 메이커(Pace Maker)’ 제도를 신설했다.

현재 5개 페이스 메이커로 선정된 5곳은 에드워드코리아, 두원이엔지, 백산이엔지, 크린팩토메이션, 한양테크앤서비스 등이다.

업종별로 선정된 ‘페이스 메이커’ 협력사들은 삼성전자와 정기협의체를 운영하며 자율적으로 안전 역량을 높여 나갈 예정이며 이를 동종업계 협력사에게 전파해 안전 의식을 높이고 행동 변화를 지속적으로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윤재홍 에드워드코리아 대표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도 안전 관리 의식이 낮다면 회사가 지속 성장할 수 없다”면서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삼성전자와 함께 혁신적인 안전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페이스 메이커 협력사 선정을 확대해 제도를 더욱 활성화해 나갈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