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김정수 리드 회장 구속 기소… 207억원 횡령 혐의

리드 실소유주이자 라임 사태 핵심…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에게 14억원 상당 금품 제공 등

사회종합 2020-07-23 16:08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정수 리드 회장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금품 제공 및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김정수 리드 회장이 구속 기소됐다.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 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를 받는 김 회장을 구속기소 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8년 리드의 자금 207억원을 횡령한 혐의(특가법상 횡령)를 받는다.

2017년 라임의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전 부사장에게 14억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하고 신한금융투자 심모 전 팀장에게도 7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준 혐의도 있다.

김 회장은 리드의 실소유주이자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난해 10월 리드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도중 잠적해 지명수배를 받다가 지난 6일 자수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이 전 부사장과 심 전 팀장은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