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시 모든 책임 HDC현산에 있어"

3일 온라인 간담회 통해 입장 밝혀...이달 12일 거래종결 시점까지 양사간 결단 촉구

기업 2020-08-03 16:52 김시연 기자
center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계약 무산시 모든 책임은 HDC현대산업개발에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이 무산될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계약 무산의 모든 책임은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 오후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전한 이 회장은 “계약 무산 위험은 HDC현산이 제공한 원인 때문이 아닌가 한다”며 “공문 및 보도자료 등을 통해 HDC현산의 주장한 내용을 살펴봤지만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신의성실 원칙 아래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하등의 잘못을 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을 상대로 지난 7주 간 엄밀히 실사를 실시해 왔는데 변화가 있는 부문만 검토하면 된다”며 “(HDC현산측의) 재실사 요구 의도가 무엇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해 금호산업과 HDC현산 양사가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더 이상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마지막 결정을 늦출 수 없다”며 “HDC현산과 금호산업은 오는 12일 거래종결 시점에 맞춰 결단은 내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산은측은 HDC현산과의 인수계약이 무산될 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지원도 계속 펼쳐나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회장은 “HDC현산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정상화 지원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에도 상관없이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